byoul.net

아열대 지방처럼 오후에 한 줄기 소나기가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듯.

비 오고 난 뒤 좀 시원해지면 고마우련만... 찜질방이 따로 없네.

'이야기 > 아빠곰엄마곰애기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책읽기 좋아좋아  (0) 2010.10.31
생의 마지막 "이사"이기를 바라며...  (0) 2010.08.16
덥다2  (0) 2010.07.28
덥다.  (0) 2010.07.19
비 내린다.  (0) 2010.07.10
생의 첫 집 짓기 잠시 연기. 대신...  (0) 2010.05.19

Comment +0